가입을 원하시는 분은 메일을 주시기 바랍니다. zabellocq@empal.com
     자물쇠
     nZ
     eZ


  열정적야심가(2005-12-02 10:07:56, Hit : 822, Vote : 202
 victoria.jpg (185.8 KB), Download : 43
 타향살이


물론 나 원해서 내 나라밖으로 나왔지만 요즘 넌덜머리가 찾아왔다.

한공간에서 들리는 서너가지 언어들까지도 두통을 유발한다 버스, 전철안에서.

머하는짓인가라는 한숨이 목을 쥐어온다.

이 시기가 지나면 나아지겠지만..대가리속이  내 키보다 더 자란 , 열매까지 열어서 새들이 쪼아먹고 이리저리 시뻘건 물을 휘갈겨놓은 , 빨간잡초처럼 뒤엉켜있다 .

잡히면 시시해지는건 이성만은 아닌가보다.

이 건방진 태도를 밟고 일어나 정신 똑바로 차릴날은 올것이지만 순간을 잡는건 내영혼이라고 말하는 스타일리스트에게 지랄같이 신경질이 난다.  스타일리스트여서 신경질이 난다. 신경질이 나서  더 꼬인다 내 그 어린 튜터  대가리를 뽀개고 싶다 사실은.

더 사실은 날 뽀개고싶다 아작아작.

어디까지가 양해인거야..

저길봐  빛이 없는 곳은 단지 까맣기만해.

빛과 찰나의 작품이 아니던가 내 사랑은.

그네를 타고 저 넘어를 보며 놀고있었는데

어느순간 깜깜해지고 모두들 집에 갔어.

나도 가고싶은데 그네가 멈춰지질 않아..

도저히 멈출수가 없어 저 넘어를 그만 봐야하는 안타까움.



* zabel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6-01-17 21:10)



lurker (2005-12-05 03:51:04)  
님 이 글을 새 게시판으로 옮깁니다.

*****여기클릭*******


  타향살이 [1]  열정적야심가 2005/12/02 822 202
518   슈퍼스타 [2]  lurker 2005/12/01 889 248
517   문의 [8]  열정적 야심가 2005/12/01 835 199
516   [디지탈이미지]플레이보이 [1]  lurker 2005/11/28 988 243
515   [essay] 이 사 하 기 [2]  10000 FEET 2005/11/28 755 182
514   [아스키아트]뽀르노 [5]  lurker 2005/11/25 964 227
513   이윤진 사진 [6]  zabel 2005/11/17 1118 211
512     [re] 이윤진 사진   2007/02/14 766 256
511   [넷아트]안 수연 [1]  lurker 2005/11/19 873 194
510   [번역글] 1. 상호작용(Interactivity)의 ... [9]  lurker 2005/11/16 1676 493
509   [sms] password >2 [5]  _______ 2005/11/15 707 159
508   [링크]넷문학 [2]  lurker 2005/11/12 809 193
507   hello, world!  lurker 2005/11/08 881 189
506     스테로이드 [1]  zabel 2005/11/09 857 215
505   고민 [10]  정은 2005/11/07 814 165
504   [essay] Praise of Distance [4]  psyvenus 2005/11/04 702 142
503   [퍼온것] [7]  이승재 2005/10/28 922 210

[1][2][3][4][5][6][7][8][9] 10 ..[40]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