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을 원하시는 분은 메일을 주시기 바랍니다. zabellocq@empal.com
     자물쇠
     nZ
     eZ


  (2005-05-11 18:16:24, Hit : 1136, Vote : 385
 http://www.nopigom.net
 http://neolook.net/mm05/050513a.htm
 http://www.hwahwan.org
 화환 - 이원균 개인전




화 환 花 環

이원균 사진展

2005_0518 ▶ 2005_0523



이원균_화환 #305_디지털 컬러인화_280×175.7cm_2003-2004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화환展 인터넷 갤러리로 갑니다.




기념모임_2005_0521_토요일_06:00pm




인사아트센터 제3전시실
서울 종로구 관훈동 188번지
Tel. 02_736_1020






우리가 살아가는 것에 대한 많은 것은 그 자체이기도 하지만 그것이 아닐수도 있다. ■ 이원균




이원균_화환 #002_디지털 컬러인화_280×178.5cm_2003~2004



이원균_화환 #004_디지털 컬러인화_280×180cm_2003~2004


작업노트 ● 화환을 바라보는 나의 시각은 지극히 관찰자적 시점에서의 출발이다. 나에게 다가온 일상속에서의 화환은 그 본질이 가지는 단순한 의미를 떠나 사회적인 기호를 가지고 우리의 일상속에 존재하고 있음을 발견하게 되면서였다. ● 내가 느끼는 화환의 정체성은 보여지는 부분의 의미와 본질적 부분의 두 가지 정체성을 가진다고 본다. 보여지는 부분의 의미는 보내는 사람의 축하와 위로의 마음을 보여주기 위한 꽃이다. 그러나 내가보아온 화환은 보내는 사람과 받는 사람간의 가시적이며 묵시적인 아이콘을 담고 있었다. ● 과연 무엇을 보고 있는 것일까? 화환을 구성하고 있는 아름다운 꽃들을 보는 것일까? 아님 화환이 가지는 사회적 의미를 보는 것일까? 이러한 시각의 변이는 비단 "화환"만이 가지는 것은 아닐것이다. 그러나 직업적특성으로 인해 좀더 밀접한 공간안에서 바라본 대상이기에 "화환"을 선택하기로 했다.




이원균_화환 #012_디지털 컬러인화_280×163.1cm_2003~2004



이원균_화환 #302_디지털 컬러인화_280×176.9cm_2003~2004


어떠한 사물이건 그것이 가지는 시간과 공간을 이동함으로써 얻어지는 제2, 제3의 의미를 재확인 하고자 이작업을 시작한다. 전시장에서 바라본 인위적인 화환은 즉물크기로 좀더 디테일하게 관객에게 전달될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사진으로 작업하였다. 그것이 꼭 있어야 할 공간을 벗어난 화환은 우리들에게 어떠한 의미로 다가올런지는 이제 관객들의 몫으로 돌리고자 한다. 지금 내앞에 서있는 저 화환은 "보여지는 것 그것일수도 있고 그것이 아닐수도 있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 ■ 이원균




(2005-05-11 18:19:44)  
분명히... 광고입니다...
하나 팔아볼까하는 마음이 굴뚝이네요...
오셔서 싫은 소리 하실려면.. 대충 여기서 보시고.. 좋은소리만 하실려면 많이 와 주십시요.. ( 혹 이 말을 곧이 곧대로 믿으신다면.. 미워할겁니다.)
많은분 오시길 진정 바랍니다...
zabel (2005-05-11 19:29:07)  
게시물 글씨가 좀 잘려서 수정했습니다.
전시회 축하드리고요.(__) 좋은 쪽으로 결과 맺길 바랍니다.
작년엔가 본 사진은 모두 흑백이었는데... 음 전시장가서 보면 확실해 지겠군요. 근데 왜 상구형하고 릴레이로 전시 하시게 된거죠?
^^
(2005-05-12 11:26:52)  
우리모두 전시회 해 BoA요~
(2005-05-12 13:14:03)  
html을 그대로 붙였더니 그걸 고쳐주셨네요.. 고맙습니다...
전체 사진을 다 보실려면 전시 홈페이지 http://www.hwahwan.org 로 보시면됩니다.
그리고 릴레이전시라고 하기엔.. 내용과 시간의 간극이 좀 있습니다.. 후후


672   Garry Winogrand [2]  최재원 2003/09/05 882 178
671   요제프 쿠델카  쥔장 2003/05/01 1293 294
670   고민 [10]  정은 2005/11/07 908 194
669    비밀글입니다 [re] Josef Schultz [2]  장진영 2006/01/04 14 0
668   c2k 사진  장명훈 2002/11/12 1484 442
667   김옥선 - 해피 투게더 happy together  장명훈 2002/11/08 1592 548
666   [필독]양철모 사진  장명훈 2002/11/03 1387 346
665   김명훈 사진  장명훈 2002/10/30 1258 441
664   박수정 사진  장명훈 2002/10/30 1398 299
663   [text]워커 에반스  장명훈 2002/10/26 1357 473
  화환 - 이원균 개인전 [4]   2005/05/11 1136 385
661   [퍼온것] [7]  이승재 2005/10/28 1059 243
660   타향살이 [1]  열정적야심가 2005/12/02 943 241
659   문의 [8]  열정적 야심가 2005/12/01 967 232
658   http://gelatinemotel.byus.net/z... [5]  아무거나 2005/07/01 922 237
657   화장실은.. [1]  독꽁독 2003/12/11 927 250
656   앙드레의 작업  독꽁독 2003/12/11 790 194

1 [2][3][4][5][6][7][8][9][10]..[40]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zero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