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을 원하시는 분은 메일을 주시기 바랍니다. zabellocq@empal.com
     자물쇠
     nZ
     eZ


  zabel(2003-03-02 22:11:08, Hit : 739, Vote : 152
 http://gelatinemotel.byus.net
 gs.zip (1.56 MB), Download : 54
  http://my.netian.com/~jiji44
 지성배 사진 - 어둠의 정원

* 아래 게시물은 사진 저작자의 요청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처음으로, 실제 사진을 보면서 구매욕구를 느낀 사진입니다.    아는 분은 모텔에서 보셨겠지만, 밤새 야근하는 것보다 여행을 더 싫어하는 내가, 이 사진들을 보러 부산까지 기어간 걸보면 알만하리라 생각됩니다.    다시 기억해봐도 참, 숨막히는 사진들이었고요.    모텔과 관계가 있으신 분이라는 것과는 바이러스 눈꼽만큼의 상관도 없는 찬탄입니다.
하여, 이 사진들에 대한 객관적 글쓰기는 나로선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성배과 김혜원님의 전시에 대한 글을 옮기는 걸로 대신하지요.   링크에 연결되어 있는 성배님의 홈피에서 다른 사진과 글을 만날 수 있습니다.

p.s : 이 사진들이 부산에서만 전시되었다는 사실이 너무 안타깝습니다.
      현대 사회에선 좋은 사진은 반드시 드러나기 마련이라는,
      모 평론가의 말씀이 정말로 한국에도 적용되는 것인지 진지하게
      반문해보고 싶습니다.  혹은 완벽한 역설이거나.

------------------------------------------------------------------


<어둠의 정원>은 지난 99년부터 2000년까지 2년에 걸친 작업의 결과다.
이 작업을 진행하면서 <인간정제소>의 연작을 촬영하였고, <인간정제소>가 먼저 발표됐다.  그러나 나는 공단시리즈의 가장 첫 작업인 <어둠의 정원>에 애착이 간다.  기회를 엿보다 이번 기회에 발표하기로 맘먹었다.  

작업의 의도는 차가운 기계장치 속에서 부품으로 전락해 가는 왜소한 인간상의 구현이었다. 때문에 장치 곳곳에 나를 세웠고, 내가 서있는 위치에서 나의 역할은 무엇인가를 생각해 보고 싶었다.



저 쏟아 놓은 불빛들이

모조리 방전될 때까지

몸부림치고 싶었다.

그 막춤에 혼절하고 싶었다.

허기진 배가 나를 부를 때

나는 어둠에 다시 부화되고 싶었다.

나는 나의 어머니이며 아버지이며 아들이고 싶었다.

득시글한 세균들의 아침이 오기 전

그 전율의 미명으로부터

멸균되어 푹, 쫘악 세상을 찢는

나방의 첫사랑이고 싶었다.

여섯 번의 허물을 벗고도

어여쁜 나비의 성충이 되지 못해 밤을 거처하는 삶

함부로 그 나방의 사랑이고 싶었다.

어둠 속에서 태연히 벌거벗고

침묵에 발 담그듯

은입자로 서서히 박혀가는 시간 동안

현현(顯現)되는 나의 껍질들이 바람을 탄다.



이제 나는 아주 긴 시간을 기다려

그리움의 모서리에 콕 찍힌 작은 상처 하나를 간직하고 가는

저 나방의 상투적인 죽음처럼 살아갈 수 있으리라.



-------------------------------------------------------------------



지성배가 인식한 모던 스페이스, 지성배가 바라본 공장이라는 공간은, 초기의 공장사진에서부터 「어둠의 정원」이나 「인간정제소」에 이르기까지 줄곧 정사각형의 프레임으로 일관되어 있다. 그가 바라본 공장의 이미지는 직사각형이나 파노라마 프레임을 거부하고 오로지 핫셀블라드 정사각형의 굳건한 틀에 갇혀있다. 모든 시각 예술에서 프레임이란 현실에 대한 작가의 인식이 머문 흔적이며, 세계에 대한 작가의 해석이 걸러진 공간이다. 따라서 정사각형 프레임이 갖는 시각적 긴장감은, 실은 그가 인식한 현실이나 그가 해석한 세계가 낳은 긴장감으로부터 비롯된 것이다. 이것은 이근삼이 쓴 부조리극 「원고지」에서, 등장인물인 교수의 옷이나 소도구인 벽, 가구 등이 모두 정사각형의 원고지 무늬로 과장되어 있는 것을 떠오르게 한다. 구획된 원고지의 정사각형 프레임은 기계적인 삶과 구속, 단절 의식이나 소외 의식, 연대감 상실이나 파편화 등 현대인의 정신적 상황을 풍자하고 있다.

지성배는 자신의 노동 현장인 공장을, 자신이 피땀 흘려 일구고 가꾼 어둠 속의 정원을, 망루에 오른 파수꾼이 되어 전지적(全知的) 눈길로 조감하고 있다. 어둠 속 우람한 저유(貯油) 탱크는 기품 있고 튼실한 정원수, 종횡무진 교직하는 파이프는 오일이 흐르듯 수액이 흐르는 얽히고설킨 나뭇가지, 여기저기 작열하는 불빛은 불시에 화들짝 만개한 야화. 그는 자신의 정원에 가득한 그 밤꽃송이들이 뿜어내는 향기에 취해 나르시스적 도취 증세의 몸짓을 드러낸다.

그러나 「어둠의 정원」 속의 그는 거대한 장치에 비하면 너무나 왜소하다. 발광하는 불빛의 명도에 채여, 사실 그의 존재는 셀프 포트레이트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너무나 미미하다. 그런데도 그의 제복과 헬멧과 그의 두 손이 꼭꼭 끼고 있는 흰 장갑은, 그의 가슴에 달린 명찰과 더불어 「어둠의 정원」 곳곳에서 훈장처럼 빛난다. 그는 괴로웠던 사나이 행복한 예수 그리스도처럼, 노동으로 점철된 괴로운 자신의 육신을 쇠십자가에 꽂고, 문명의 꽃등불, 자본의 꽃등불을 후광으로 삼고 홀로 서서 당당하다. 이 자아 도취적 제스처, 이 땅의 한 노동자의 초상이 지성배의 「어둠의 정원」이다. ■ 김혜원







638   war [1]  song 2003/03/23 640 125
637   masturbation [1]  song 2003/04/08 757 139
636   정영혁 사진  zabel 2002/10/22 1080 257
635   Portrait of Time 1998 구본창  zabel 2004/11/14 688 134
634   나다르  zabel 2002/12/03 956 213
633   이주형 - 기억의 풍경  zabel 2002/12/17 1200 404
632   크리스 마케르  zabel 2002/12/22 1075 286
631   William Klein  zabel 2002/12/28 780 231
630   Masao Yamamoto 사진  zabel 2003/01/06 899 248
629   권태균 사진 - 구산스님 열반하는 날  zabel 2003/01/12 1108 265
628   이용환 사진  zabel 2003/02/11 978 226
627   이정진 사진  zabel 2003/02/14 885 199
626   [펌] 리 프리들랜더  zabel 2003/02/16 1047 304
625   [숙박부와 동일]킴키버 사진  zabel 2003/03/02 1068 288
624   E.J.bellocq 사진  zabel 2003/03/26 809 138
  지성배 사진 - 어둠의 정원  zabel 2003/03/02 739 152
622   이희섭사진  zabel 2003/04/17 819 175

[1][2] 3 [4][5][6][7][8][9][10]..[40]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