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을 원하시는 분은 메일을 주시기 바랍니다. zabellocq@empal.com
     자물쇠
     nZ
     eZ


  zabel(2004-08-04 15:37:01, Hit : 1124, Vote : 521
 http://gelatinemotel.byus.net
 전시 8.4

.
.
.
오랜만에 올림. 그만큼 볼만한 전시없음.
.
.
.
++++++++++++++++++++++++++++++++++++++++++++++++++++++++++++++++++++++++++++++++++++



이민가지 마세요

고정민_김학량_오동권展

2004_0803 ▶ 2004_0824



고정민_김학량_오동권_이민가지 마세요_2004




초대일시_2004_0803_화요일_06:00pm

관람시간 / 평일_11:00am~07:00pm / 토.일요일_11:00am~06:00pm




갤러리 정미소
서울 종로구 동숭동199-17 객석B/D 2F
Tel. 02_743_5378






이른바 전통 회화 혹은 수묵화 혹은 동양화라는 것이 평상 호흡과 더불어 생동하던 살림살이 공간을 떠나 현대적 개념의 중성-제도-하얀-사각 공간 안에서 새롭게(?) 정의되기 시작한 지도 어언 80여 년. 그 짧지 않은 세월, 우리 선배들은 전통/현대, 동양/서양, 한국/서양 따위의 이분법 안에서 거의 오로지 상대의 존재에 힘입어서만 겨우 연명해온 셈이다-이른바 전통의 형이상학적 修辭들의 우산 아래 움츠려.




고정민_별_종이에 드로잉_2002~04



고정민_산_종이에 드로잉_2002~04



김학량, 부작산수不作山水_종이에 드로잉_2004



김학량_괴석도怪石圖-팬텀_종이에 드로잉_2004



오동권_너 때문이야_종이에 드로잉_2004



오동권_노젓는 뱃사공_양면테입, 목탄, 사인펜, 캔버스_2001


각설하고, 이른바 동양화를 전공한 사람 셋이 한 [비-]제도공간에 서로 섞여 작업하기로 한다. 따로 빳빳하게 ‘작품’을 선보이는 방식말고, 싸워가며 교접하는 방식. 전통적 修辭를 존중하기도 하고, 비꼬기도 하고. ● 허나 이 일은, 해체 운운하며 그저 戱弄하는 데 그치지 말고, 세상과 살림살이를 성찰하는 계기여야 한다. 익살스러울 수밖에 없으나 그것은 그윽한 허기에서 배태된 것이어야. ■ 김학량






672   2002 피렐리 캘린더 [1]  zabel 2005/09/19 7306 4643
671   장영혜 중공업 [3]  zabel 2004/09/10 1271 1979
670   산티아고 시에라(Santiago Sierra)   2007/05/14 8312 1746
669   Jeff Wall/Schaulager  zabel 2005/06/07 3486 1422
668   john pfahl.com _ picture window...   2006/01/05 2937 795
667     [re] [퍼온것]   2006/01/16 1345 601
666   [번역글] 1. 상호작용(Interactivity)의 ... [9]  lurker 2005/11/16 1924 575
665   안규철 인터뷰  zabel 2005/05/23 2386 552
664   김옥선 - 해피 투게더 happy together  장명훈 2002/11/08 1593 548
663   원숭이 돈세기  zabel 2004/03/22 1251 544
662   [동영상]We have decided not to die...   2006/10/03 1300 531
661   전시 _6.11  zabel 2004/06/11 1221 523
  전시 8.4  zabel 2004/08/04 1124 521
659   minimini  zabel 2004/03/22 1210 519
658   전시 5.28 [1]  zabel 2005/05/28 1327 509
657   [論]We are not the world   2005/12/11 1294 501
656   스퀏2 [1]  zabel 2004/06/19 2125 497

1 [2][3][4][5][6][7][8][9][10]..[40]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zero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