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을 원하시는 분은 메일을 주시기 바랍니다. zabellocq@empal.com
     자물쇠
     nZ
     eZ


  zabel(2002-12-17 23:40:11, Hit : 1340, Vote : 452
 http://gelatinemotel.byus.net
 이주형 - 기억의 풍경

"기억의 풍경 landscape of memory"





노스탤지어, 환영, 기억, 꿈, 모호함, 불확실함, 리얼리티의 너머 그 어떤 것. 흐린 기억 속 어



딘가에 남아 마치 환영처럼 다가오는 장면들, 사진 속의 장면들은 실재했었는지조차 가물거리는



그런 희미한 기억을 환기시킨다. 공원을 거닐며 느끼는 실재 속의 부재감 같은 것.



나는 스스로에게 리얼리티는 무엇인가 그리고 환영은 어디에 있는가, 묻는다. 마치 시간의 아우



라 같은 것. 난데없이 개입하는 부재하는 시간들. 우리들의 기억이 희미해져가듯 소멸되는 아름



다움. 보나는 이미지에서 나 자신을 발견할 때, 그 내 자신 속의 기억 속의 이미지들을 촬영한다.



내 자신의 그 어떤 것을 반영하는 이 이미지들은 때론 모호하고 불확실하다. 공원 시리즈에서 풍



경사진에 대한 접근은 플라스틱으로 마들어진 토이 카메 라의 사용과 암실에서 인화시에 블리치



과정을 더함으로써 이루어졌다. 나는 주어지는 장면들에서 단순한 기록을 넘어서 어떤 시정을 건



드리는 이미지들을 잡아내려고 했다.





이 사진들이 어느 곳에서 촬영되었던간에 그 장소성은 아무 의미가 없다. 내게 있어 이 장면들



은 마치 그 언젠가 지나친 듯한, 마치 실제가 아니지만 나 자신의 기억 속에 환영처럼 남겨진 그



런 기억 속의 장면으로 다가온다. 관객들도 그렇게 느끼기를 기대한다. 부분적으로 오버랩된 프



레임과 흐릿한 이미지의 모서리들은 이 사진들이 비현실적이고 노스탤지어의 느낌에 휩싸이는데



일정 역할을 한다. 이 사진들은 우리들의 기억이 점점 희미해져가듯 소멸하는 아름다움을 보여준다.



































































































































672   정영혁 사진  zabel 2002/10/22 1230 296
671   [text]워커 에반스  장명훈 2002/10/26 1357 473
670   박수정 사진  장명훈 2002/10/30 1398 299
669   김명훈 사진  장명훈 2002/10/30 1258 441
668   [필독]양철모 사진  장명훈 2002/11/03 1387 346
667   김옥선 - 해피 투게더 happy together  장명훈 2002/11/08 1592 548
666   c2k 사진  장명훈 2002/11/12 1484 442
665   나다르  zabel 2002/12/03 1059 241
  이주형 - 기억의 풍경  zabel 2002/12/17 1340 452
663   크리스 마케르  zabel 2002/12/22 1202 334
662   William Klein  zabel 2002/12/28 869 262
661   Masao Yamamoto 사진  zabel 2003/01/06 1023 284
660   권태균 사진 - 구산스님 열반하는 날  zabel 2003/01/12 1221 309
659   이용환 사진  zabel 2003/02/11 1103 264
658   이정진 사진  zabel 2003/02/14 1005 233
657   [펌] 리 프리들랜더  zabel 2003/02/16 1194 353
656   [숙박부와 동일]킴키버 사진  zabel 2003/03/02 1205 326

1 [2][3][4][5][6][7][8][9][10]..[40]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zero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