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대

1360  9/68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View Articles
  [homepage]님께서 남기신 글 (2006-12-30 22:29:03, Hit : 543)
(
'.
그간 글을 올리는데 너무 소홀했던고로-_- 간만에 올리는 글월.   눈여겨 두었던 작가는 아니지만, 이번 글은 오오.   다른 나라의 말은 분명, 피로서만 읽힐 수 있다.   근데 왜 같은 작가면서 시를 쓰는 사람은 시인으로 불리는 건지, 쫌 웃기단 생각.
.'
)
  + + +



피의 책 - 하재연



너는 피의 책이다.

네 눈의 뜨거운 신경다발은 목구멍까지 이어져 있다.

얇은 낱장들이 내게서 펄럭였다.

한 권의 책에는 어떤 사건도 담기는 법.

너는 육신으로 기록한다.

내 몸의 모래 알갱이들,

발바닥을 찌르는 빛나던 유리잔,

토마토의 차가운 속살,

네 피는 붉고, 너를 서서히 채우고,

그리고 식는다.

바람은 어디에서든 잠깐, 불어왔을 뿐.

네게는 너의 현재가 읽히지 않을 것이다.

나는 아무 일도 도모하지 않기 위해

다른 나라의 말을 하기 시작했다.

그것이 언젠가 피로써 번역되기를 바라면서.






번호별로 보기
여러개의 게시물 정리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200   [책] 캐미컬 핑크 2007/01/03 650
1199   [동영상] LIVE [2] 2006/12/30 343
   2006/12/30 543
1197   [글] 죄와 악. 혹은 그것을 바라보는 시선 2006/12/27 352
1196   [기사] 남규리 사건 2006/12/24 476
1195   전시 12.22 2006/12/13 535
1194   [m/v] Nina Simone [3] 2006/12/12 360
1193   [評] 김기덕, 시간 2006/12/12 361
1192   [cf] BRAVIA TV 2006/12/10 372
1191   [만화] 삼봉이발소 2006/12/10 415
1190   전시 12.4 2006/12/04 671
1189   [동영상] 삶이, 당신의 것인가 2006/12/04 337
1188   [펌] 공공의 권리 2006/11/27 343
1187   전시 11.23 2006/11/23 385
1186   [펌] 두시대를 살기 2006/11/15 413
1185   전시 11.12 2006/11/12 522
1184   전시 11.8 2006/11/08 510
1183   전시 10.22 2006/10/22 477
1182   [동영상] evolution 2006/10/19 316
1181   [노출들] _ zabel 寫眞展 [6] 2006/09/14 430
  [1][2][3][4][5][6][7][8] 9 [10]..[68]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u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