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대

1360  4/68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View Articles
zabel  [homepage]님께서 남기신 글 (2002-12-04 01:08:55, Hit : 245)
[re] 아라키와, 장갑차

옛날보다 신문/기자 의 질이 굉장히 나빠졌다고 생각했는데....전부는 아닌가 보다.   물론 김훈같은 경우는 제외하고, 참 김용옥도 기자한다던데.     드라마에 많이 나오나...?
아래 글은 생각하는 사진관 게시판에 송화님이 퍼온 글을 리커버했습니다.(옷.....영어쓰니까 세련된거 가터...요즘엔 친미가 쿨한 거라며...?    영어를 친미라고 하니까 진짜 무식해보인다....^^)

p.s : 마지막으로 노피곰에서 관련 게시물하나.

       [관람기] 아라키 전시회 보고 왔습니다.

입장료가 4000원이죠.. 어떻게 책정된 4000원인지는 잘 모르겟습니만, 그 금액은 받아야 인건비를 충당하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어떻게 된 전시회가 사진을 양면 테이프로 벽에 붙여 놓았는데, 계속해서 들떠서 열심히 알바들이 돌아다니면서 붙여주고 있습니다.
4000원이라는 입장료는 그 인건비는 전~~혀 무색하지 않습니다.
교육은 잘 시켜 놓았더군요.
무려 150만원짜리 책을 보는데 옆에 장갑도 가져다 놓고 누가 찢어 갈까, 또는 모라도 묻힐까봐 옆에 알바 한명이 붙어 있었습니다.
150만원짜리 책은 온통 검정 꽃으로 치장을 해 놓았더군요.

무엇하러 아라키 전시회를 하는건지.. 제도권의 미술관이 그런 음란한 생각이 드는 사진은 전시를 못한다고 하는건지, 실제로 아라키의 90년대의 제대로된 사진을 보기는 어려웠습니다.

일민 미술관에서 말썽이 날만한건 피해야 하니까요...

하지만 그정도로 향수를 자극할만 약간의 서울 사진을 그렇게 우아하게 걸어둔 이유는 판매를 목적으로 한건지도... 그 정도로 제정이 나쁜건지...

큐레이터가 무엇을 하였는지는 모르겠지만 아라키의 사진이 들어왓다는 점에서는 점수를 높이 줄수 있겠지요.
포 띄고 장 띄고서 그래도 보아야 하는 우리는 대한민국에서 살고 있으니까요.

아무리 생각해도 "너희는 이정도만 보아도 감지 덕지해야지" 하는거 같습니다.

하긴 메이플소프의 사진들중 중요한 사진들은 다 빠지고 꽃사진들만 열심히 들어와 꽃사진 전문가로 생각되어진다는 현실은 아라키의 그 노골적인 묘사를 제대로 기대한건 잘못인지도 모르겠어요.

노피곰닷넷의 이원균입니다.
* 이원균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2-11-20 10:47)

장명훈 (2002-11-20 22:33:18)  

저하고 거의....같은 생각을 하고 계시군요. 쩝.
덧붙여 말씀드리자면 여러 정황이나 증언들로 미루어짐작컨대, 판매등속을 목적으로 한다기보단 어떤 이벤트성에 가까운 전시 인것같습니다. 대기업이나 언론사계열의 좀...덩치있는 갤러리들이 사진기획전을 개최하기 시작하니깐 나도 한다는....식에 가까운 것같습니다. 안하면 뭔가 떨어져 보이니까. 이런식으로 나가면....언젠간 대기업 일층로비에 그룬스키 사진같은게 걸리게 되는 날이 올지도 모릅니다. 사진은 팔리는데 정작 국내 사진시장은 없는 상황이 올지도 모른다는 것이지요. 백남준과 비슷한...경우가 될까요.  

--------------------------------------------------------------------------------------


02/12/02


서울은 아라키 노부요시에게 물었다 “당신에게 사진이란” 

도쿄에서 방금 도착했다는 일본 사진작가 아라키 노부요시(62·荒木經惟)는 단구(短軀)였지만 목소리도 컸고 웃음소리도 컸고 몸짓도 컸다. 그는 검정색 진바지에 양쪽 손을 찔러 넣고 긴 코트자락을 휘날리며 자신의 작품이 전시된 서울 광화문 일민 미술관 1, 2층을 휘젓고 다니면서 연방 탄성을 내질렀다.

“좋았어” “바로 이거야” “봐! 최고잖아”

대머리 양쪽에 남아있는 은발을 바깥 쪽으로 컬을 넣은 독특한 헤어 스타일과 은테의 검정 선글라스는 그를 자유로운 예술가처럼 보이게 했지만 초록색 티셔츠 사이로 불쑥 솟아나온 배는 거리에서 늘 만날 수 있는 아저씨같은 인상을 주었다.

성큼성큼 걷던 그가 ‘천공(天空)·God’s sky’이라는 작품 앞에서 멈췄다. 천공은 서울과 도쿄 하늘을 찍은 사진 1000장을 한 장의 사진처럼 뒤섞어 놓은 것이다. 그는 “서울과 도쿄이 하나가 되었다”면서 만족해 했다. 한 나부(裸婦)의 사진을 지나면서는 갑자기 왼손바닥으로 여자의 아래를 덮었다. “왜 가리느냐”고 물었더니 그는 “아니다, 만지는 거다” 하면서 크게 웃었다.


30일 동아미디어센터에서 열린 ‘아라키와의 대화’에는 1000여명의 시민이 모여 주최측을 놀라게 했다.


그는 단답형이었고 재치가 있었다. 짧은 순간, 자신의 말이 대중들에게 어떻게 받아들여질 지 동물적으로 알아채고 즉시 상황을 바꾸는 천부적인 쇼맨쉽을 갖고 있었다.

첫 한국전 소감을 묻자 이렇게 말했다.

“나는 전시를 할 때 세부적인 것은 맡기는 편이다. 그러면 기획자에 의해 내가 재창조된다. 이번 전시는 모든 면에서 만족스럽다. 아까 ‘천공’이라는 사진에서 보여지듯 서울과 도쿄의 섞임, 생과 사의 섞임이라는 내 취지를 잘 살렸다. 이번 한국전의 코드는 ‘비빔밥’이다.”

그는 “내 사진이 에로스적이라 한국적 상황에서 얼마나 받아들여 질 수 있을까 걱정했는데 기우였다”며 “사실, 성(性)이란 걸 빼면 내겐 삶의 의미가 없다. 계속 탐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에 나온 여성들이 옷을 벗고도 수줍어 하거나 부자연스럽지 않다. 특별한 비결이 있나. 예를 들면 돈을 준다든지….

“돈을 준 적은 한번도 없다. 하하. 내가 아마 귀여우니까 여자들이 별로 긴장하지 않는 것 같다. 나는 사진을 찍기 전 상대방과 많은 커뮤니케이션을 한다. 사진은 거울과 같다. 내가 나쁜 표정이나 마음을 먹으면 상대방도 그렇다. 나는 사진을 찍을 때 상대방과 둘만의 연애를 한다고 생각한다. 남을 소중히 여기고 배려하면 남도 나를 그렇게 대한다.”

-왜 여자의 몸에 탐닉하는가.

“아름다우니까.”

-그런 아름다운 여체를 왜 로프에 묶어 사진을 찍나.

“자극을 가하면 여체는 더 아름다워지니까. 하하하.”

-아내와 함께 한 신혼여행 사진이나 죽어 가는 아내의 모습을 찍은 사진들이 이번에 많이 나왔다. 당신에게 아내는 어떤 존재였나.

“내가 사진을 찍는 의미였고 지금도 그렇다. 아내 사진을 찍기 전에는 주로 보도 사진을 찍었다. 그러다 아내의 사진을 찍으면서 내가 가장 사랑하는 사람의 존재를 찍을 때 다른 사람에게 감동을 준다는 것을 알게됐다. 음식과 꽃에 대한 사진에 몰입하게 된 것도 아내 때문이다. 아내가 죽기 전 일주일 동안 옆에서 간병하면서 내게 가장 강렬한 인상을 주었던 것이 음식과 꽃이었다. 아내가 먹는 음식을 찍으면서 생명의 원천같은 것을 느꼈고 죽기 직전 아내에게 선물했던 꽃이 아내가 죽은 직후 봉오리를 틔우는 것을 보고 ‘생의 전달’같은 것을 느꼈다. 내게 있어 꽃과 음식은 생과 사의 뒤범벅이다.”

-당신에게 사진이란 무엇인가.

“내가 사진이다.”

그는 곧 이렇게 덧붙였다.

“사진은 기억이다. 나와 우주, 그리고 사랑했던 사람과 함께 했던 시간에 대한 기억말이다.”

30일 오후 서울 광화문 동아미디어센터에서 있은 ‘아라키와의 대화’에는 무려 1000여명이 몰려 주최측을 놀라게 했다. 아라키는 자신의 작품 슬라이드를 보여 주면서 때로 엔카를 부르기도 하고 소리를 지르기도 했다. ‘왜 그렇게 많이 찍느냐’는 관객의 질문에 ‘나는 변비형이 아니라 설사형이기 때문’이라는 직설적인 말로 좌중을 웃겼다.

무대에 서서 한편의 쇼를 보여 주는 듯 과장된 몸짓과 표정의 그를 보면서 그의 떠들썩함은 어쩌면 본능적인 자기 방어와 자의식 과잉으로 느껴져 거부감도 들었다. 하지만, 그에겐 그것이 예술적 힘의 원천이었다. 카메라 두 대를 옆에 끼고 밥집에서도 술집에서도 연신 셔터를 눌러 대는 그를 보면서 기자는 문득 1회용 카메라라도 들고 온 세상을 찍고 싶은 충동이 일었다.

허문명기자 angelhuh@donga.com


 


 


 



번호별로 보기
여러개의 게시물 정리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300   이수빈칼럼 zabel 2002/12/02 255
1299   현태준의 아름다운 세상 zabel 2002/12/03 315
1298   [피바다펌]애플 zabel 2002/12/03 315
    [re] 아라키와, 장갑차 zabel 2002/12/04 245
1296   나다르 & 보들레르 [1] ensoul 2002/12/04 229
1295   사진 지웠습니다. [2] 렌즈인 2002/12/04 264
1294   [펌]아라키 노부요시 인터뷰 [2] zabel 2002/12/07 326
1293   [펌]신중현 인터뷰 zabel 2002/12/08 270
1292   체크인 [3] 이제은 2002/12/08 316
1291   [펌]튜닝과 짝퉁 zabel 2002/12/08 260
1290   [펌]There is no freedom here zabel 2002/12/10 296
1289   기사 zabel 2002/12/11 255
1288   생존 보고. #01 [1] tinkle 2002/12/11 234
1287   [전시]최병관 사진전 zabel 2002/12/12 266
1286   [전시] 팝! zabel 2002/12/12 268
1285   2003 박건희문화재단 사진문화 행사 지원 프로그램 zabel 2002/12/12 294
1284   Music zabel 2002/12/13 309
1283   [펌]없었을텐데 그러므로 나는 [1] zabel 2002/12/14 375
1282   장투리 zabel 2002/12/15 294
1281   프라블럼.혹은 퀘스천 zabel 2002/12/15 316
  [1][2][3] 4 [5][6][7][8][9][10]..[68]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u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