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대

1360  4/68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View Articles
  [homepage]님께서 남기신 글 (2008-03-17 18:49:08, Hit : 311)
[re] 전시 3.9



WHO ARE YOU...

김서경展 / KIMSEOKYUNG / installation

2008_0312 ▶ 2008_0317



김서경_someone_철사_500×450×185cm_2007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갤러리 토포하우스 홈페이지로 갑니다.




초대일시_2008_0312_수요일_06:00pm

관람시간_10:00am~07:00pm




갤러리 토포하우스_TOPOHAUS
서울 종로구 관훈동 184번지
Tel. +82.2.734.7555
www.topohaus.com






김서경의 작업은 우연히, 이미 엉켜 버린 철사를 발견함으로부터 시작된다.
그 시작도 끝도 알 수 없이 엉켜버린 철사... 언제부터 여기에 있었을까. 왜 여기에 있을까.




김서경展_WHO ARE YOU.._토포하우스_2008



김서경展_WHO ARE YOU.._토포하우스_2008


이를 풀어가기 시작한다...
모두 풀 수 있을까...
그럼 전처럼, 되돌아 갈수 있을까...
하지만... 꼭 되돌아가야만 하는 것일까...




김서경_someone_철사_100×150cm_2007



김서경_someone_철사_120×165cm_2007



김서경_dress somewhat like a bird cage_철사_2007



김서경_someone_철사_400×370×170cm_2007


이미, 그 시작도 끝도 알 수 없이 엉켜 버린 그 모습을 바라보며, 여기에 우리 자신의 모습을 투영 한다. 이제 엉켜버린 철사를 다시 엮기도 하고 풀기도 하면서 그림자와도 같은 공허한 인간의 형상과 뾰족한 가시가 돋아난 드레스를 만든다. 아름다워야 할 드레스. 만약 우리가 이 드레스를 입는다면 편안함을 느낄 수 있을까...
이제 이 공간에 공허한 메아리가 울린다. ■ 김서경


번호별로 보기
여러개의 게시물 정리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300   전시 5.2 2008/05/02 419
1299   전시 4.23 2008/04/23 457
1298     [re] 전시 4.23 2008/04/27 469
1297   전시 4.13 2008/04/13 549
1296     [re] 전시 4.13 2008/04/16 390
1295   전시 4.2 2008/04/02 390
1294     [re] 전시 4.2 2008/04/04 445
1293   [기사] 애울리는 노전대통령 [2] 2008/03/26 310
1292   전시 3.25 [3] 2008/03/24 428
1291   전시 3.20 2008/03/20 441
1290   전시 3.9 2008/03/09 426
    [re] 전시 3.9 2008/03/17 311
1288   전시 3.5 2008/03/06 450
1287   [강좌] ACC 2008/02/27 306
1286   전시 2.27 2008/02/27 420
1285   . 2008/02/24 409
1284   [text] 예쁘고 잔혹한 2008/02/21 382
1283   [song] Daft Hands / Daft Bodies 2008/02/20 329
1282   전시 2.21 [1] 2008/02/20 459
1281   전시 2.18 2008/02/18 357
  [1][2][3] 4 [5][6][7][8][9][10]..[68]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u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