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대

1360  11/68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View Articles
  [homepage]님께서 남기신 글 (2006-06-09 14:26:11, Hit : 333)
[펌] 영도(零度)
(
'.
실상, 생산의 무서움을 아는 이들은 많지 않다.   작가연 하는 사람들도 이깟 글쓰면 뭐하냐며 넊두리하지만, 진의를 생산하지 않은 사람의 발언일 뿐.   하나를 만들어낼때마다 살피가 한겹씩 뜯겨져 나가는 경험을 해본 사람이라면 쌍수를 들만한 글이다.
.'
)
  + + +
출처 : http://sayho.org


글쓰기의 영도(零度)

프란시스 베이컨의 작품 중에 입을 통해서 모든 것을 쏟아내다가 허공으로 사라지는 사내의 그림이 있다. 뱃멀미를 하는 사람들이 토하고 토하다가 더 토해낼 게 없어 괴로워하는 것처럼, 글 쟁이도 요동하는 현실 앞에서 느끼는 현기증과 역겨움에 글을 토하고 토하다가 토해낼 게 없어 괴로울 때가 있다. 그때는 입으로 신체 안의 모든 기관을 다 토해냐고 허공 속으로 사라지고 싶어진다.

본의 아니게 논객 노릇을 한 지도 거의 10년이 되어간다. 우연한 계기에 시작한 일인데, 이제는 그게 아예 정체성이 되어버렸다. 하고 싶은 말이 있을 때 토해놓을 지면을 갖고 있다는 게 어찌보면 특권일 수도 있다. 하지만 그 지면을 채우려면 세상의 거의 모든 일에 '견해'를 가져야 하다. 그것만큼 피곤한 일도 없다. 때로는 아무 견해없이 그냥 사실을 사실로 받아들이며 살고 싶어진다.

세상의 모든 것에 대해 언급하다보면 나중에는 아직 언급하지 않은 주제를 찾기 힘들어진다. 똑같은 글을 소재만 바꿔 고쳐쓰는 데에도 한계가 있어, 언젠가는 동일한 글쓰기가 반복되는 지루한 동일자의 무한증식 상태에 빠져들게 된다. 세상이 제아무리 다양하다 하나, '하늘 아래 새로운 것은 없다'는 솔로몬의 격언처럼 세상이라는 것만큼 동일한 일이 지겹게 반복되는 지루한 드라마도 없다.

하루라도 미디어에 노출되지 않으면 못 견디는 이도 있다고 하나, 사실 미디어에 이름이 오르내리는 게 마냥 즐겁기만 한 것은 아니다. 사람마다 피부의 두께가 다르듯이, 사람마다 자신이 견딜 수 있는 한도 이상으로 미디어에 노출될 때 존재 역시 화상을 입어 상처에 물파스를 바른 듯한 고통을 온몸으로 느껴야 한다.

논객은 글을 칼처럼 사용한다. 그러다보면 온몸으로 적대자들이 휘두르는 보복의 칼집을 받아야 한다. 비난도 적당히 받으면 기분이 나쁘지만, 과도하게 받으면무감해지고, 그러다가 어느 순간엔 비난을 받는 것 자체가 쾌감으로 바뀌어버린다. "내가 비난을 받는 것은 뭔가 말할 가치가 있는 것을 말했다는 증거다." 증상이 이쯤 되면 하루라도 욕을 안 먹으면 혀에 가시가 돋는 변태가 된다.

논객의 발언은 기술적(descriptive)이 아니라, 규범적(normative)이다. 윤리학에 '공약의 부담'이라는 게 있어, 규범적 발언을 하는 이는 그 말을 지킬 책임을 먼저 자신에게 지워야 한다. "약속을 적게 할수록 더 많이 지킬 수 있다"는 과학의 윤리는 동시에 논객의 윤리, 하지만 논객은 과학자보다 불행하여 글을 쓸 때마다 약속을 해야 한다. 말과 글을 쏟아낼수록 글쟁이는 제 말로 제 몸을 옭아매게 되고, 그러다가 어느 순간 숨이 막히는 상황에 처하게 된다.

흔히 독자는 글을 보고 필자의 인격을 추정한다. 하지만 글을 쓰는 인간과 삶을 사는 인간은 다르다. 글쓸 때의 인간은 '이상적 주체'가 되지만, 원고료를 챙기는 글쟁이는 지극히 '현실적인 주체'다(종종 글쓴이를 직접 보고 나서 독자들이 글에서 얻은 아우라가 무너지는 체험을 하는 건 이 때문이다). 글쟁이는 자신의 비루한 현실과 글을 쓸 때에 연기하는 이상의 괴리에 역겨움을 느끼다가 결국 자신을 혐오하게 된다. 바로 이때가 더이상 글을 쓰는 게 불가능해지는 글쓰기의 영도(零度). 지금 그 제로 디그리에와 있다. 그동안 이곳저곳에 셀 수 없이 많은 말과 글을 뿌리며 살아왔다. 할 수 있는 모든 말들을 다 토해놓고, 더 토할 게 없어 위산까지 토해놓고, 그것도 모자라 몸 안의 기관을 증발시켜 스프레이처럼 입으로 뿜어내어 마침내 존재를 허공으로 날려버린 느낌이다.

이것이 내가 이 지면을 개인적 넋두리로 장식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다. <씨네21>의 독자들에게 작별을 고한다. 이제는 규범을 말하고 지키는 논객이 아니라, 그냥 사실을 기술하는 기록자나 허구를 늘어놓는 이야기꾼이고 싶다.


-진중권/문화평론가
-씨네21 555호




카아

원하는대로 증발하시길.

  2006/06/10   

근데, 제 생각엔 저러다 다시 환원될 것같아요.

  2006/06/11   
번호별로 보기
여러개의 게시물 정리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160   [책] 우아하게 가당해지는 법 [2] 2006/07/22 313
1159   마그마 _ 잊혀진 사랑 [2] 2006/07/17 306
1158   [기사] 스물한번째 사랑 2006/07/17 462
1157   [펌] why 2006/07/14 303
1156   [자료]아룬다티 로이(Arundhati Roy) 2006/07/10 390
1155   아사노 타다노부 게시물 모음 2006/07/10 364
1154   [기사] 레이첼 조 혹은 업글된 하녀 2006/07/07 373
1153   전시 7.4 [3] 2006/07/04 515
1152   sound 2006/06/30 307
1151   [기사] Wart/Mart 2006/06/23 319
1150   전시 6.23 2006/06/23 553
1149   [펌] 몸의 언어 2006/06/20 327
1148   비판에 관한 포테이토 게시물 스크랩 2006/06/16 368
1147   전시 6.16 2006/06/16 555
1146   [기사] 신드롬 [2] 2006/06/11 332
  [펌] 영도(零度) [2] 2006/06/09 333
1144   [펌] 면이 접하다. 2006/06/08 508
1143   [comics] 금의 힘 2006/06/07 324
1142   [기사]Fashion Individualism 2006/06/05 472
1141   전시 6.7 2006/06/04 697
  [1].. 11 [12][13][14][15][16][17][18][19][20]..[68]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u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