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대

1360  1/68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View Articles
sia 님께서 남기신 글 (2004-01-25 18:18:06, Hit : 379)
File 1 :  dcbbs_biza_04012001012646.jpg (157.4 KB)   Download : 13
환경을 사랑합시다. -_-


나이키 신은 한총련 학상들 사진 비스무리한.. -_-;;

껄껄 웃을 수도 없고..
무선 공무원들..
저 빨간색으로 강조해 놓은 걸 보시라.

가죽을 사고 싶었으나 망설이다 포기했다.
사사건건 정치적 선택이란 어렵다.

* 참, 모텔 리노베이션은 도대체 언제 하나요??

zabel

일단,
머...사진을, 그것도 아날로그 작업을 주로 하는 작자로서...-____-;;;;;;;;
환경에 대해 여하한 언급도 할 수 있는 주제가 절대 되지 못함에 통한의 서글픔을 머금으며. 반성을. -A-
이단,
자재부족과 일손이 달림을 절감하며, 여러가지 방안과 대응/저항을 검토하고 있으나 정말..(이 말만은 안하려했는데) 졸라 힘들고 있다...는 경과를 보고드리는 바입니다만!
쨋거나, 분명 변화는 있으리라는 것은 말씀드리는 바입니다. 아래 공고에 쓰여있듯이, 이달안으로 말씀드릴 것이구요. 금.

  2004/01/25   
sia

괜한 오바 내지는 윤리적 허영은 벗어버릴 것!

애국자연 혹은 휴머니스트인 척 목소리를 높이는 인간들보다
외려 완고한 개인주의자가 널리널리 민폐를 덜 끼치는 경우가 많다지.. -_-

그러니까,
난 여전히 그 가죽옷 생각을 하고 있답니다. -_-;;;;

 X  2004/01/29   
번호별로 보기
여러개의 게시물 정리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360   行學 [3] psyvenus 2005/03/04 373
1359   前菜 | 2005-01-19 20:40:21 zabel 2005/01/20 292
1358    2006/12/30 547
1357   三題詩 zabel 2004/10/28 447
1356    [1] sia 2004/09/30 365
1355   權 鎭 圭 (권진규 1922-1973) 30 주기전 zabel 2003/09/09 368
1354   흰 친구에게 zabel 2005/03/02 326
1353   휴일 밤 psyvenus 2004/05/21 317
1352   후레쉬 오랜지 쥬스 [1] zabel 2003/07/10 317
1351   횡단 보도를 건너며. [1] 렌즈인 2003/02/18 509
1350   회유를 회의하다. zabel 2004/03/27 308
  환경을 사랑합시다. -_- [2] sia 2004/01/25 379
1348   화이트 혹은 레드 zabel 2004/02/25 320
1347   화이트 맨 zabel 2004/08/08 290
1346   화석이 수음하다. zabel 2004/06/19 371
1345   홍대클럽 약도 완벽버전 zabel 2005/08/03 377
1344   호치민 [3] zabel 2004/10/28 345
1343   호산나 zabel 2005/04/08 308
1342   형, [1] 최재원 2003/11/27 482
1341   형 술 잘마셨어요!! [3] 승호강 2003/10/23 392
  1 [2][3][4][5][6][7][8][9][10]..[68]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u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