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대

1360  1/68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View Articles
  [homepage]님께서 남기신 글 (2006-12-30 22:29:03, Hit : 546)
(
'.
그간 글을 올리는데 너무 소홀했던고로-_- 간만에 올리는 글월.   눈여겨 두었던 작가는 아니지만, 이번 글은 오오.   다른 나라의 말은 분명, 피로서만 읽힐 수 있다.   근데 왜 같은 작가면서 시를 쓰는 사람은 시인으로 불리는 건지, 쫌 웃기단 생각.
.'
)
  + + +



피의 책 - 하재연



너는 피의 책이다.

네 눈의 뜨거운 신경다발은 목구멍까지 이어져 있다.

얇은 낱장들이 내게서 펄럭였다.

한 권의 책에는 어떤 사건도 담기는 법.

너는 육신으로 기록한다.

내 몸의 모래 알갱이들,

발바닥을 찌르는 빛나던 유리잔,

토마토의 차가운 속살,

네 피는 붉고, 너를 서서히 채우고,

그리고 식는다.

바람은 어디에서든 잠깐, 불어왔을 뿐.

네게는 너의 현재가 읽히지 않을 것이다.

나는 아무 일도 도모하지 않기 위해

다른 나라의 말을 하기 시작했다.

그것이 언젠가 피로써 번역되기를 바라면서.






번호별로 보기
여러개의 게시물 정리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360   行學 [3] psyvenus 2005/03/04 372
1359   前菜 | 2005-01-19 20:40:21 zabel 2005/01/20 292
   2006/12/30 546
1357   三題詩 zabel 2004/10/28 447
1356    [1] sia 2004/09/30 365
1355   權 鎭 圭 (권진규 1922-1973) 30 주기전 zabel 2003/09/09 368
1354   흰 친구에게 zabel 2005/03/02 326
1353   휴일 밤 psyvenus 2004/05/21 317
1352   후레쉬 오랜지 쥬스 [1] zabel 2003/07/10 316
1351   횡단 보도를 건너며. [1] 렌즈인 2003/02/18 509
1350   회유를 회의하다. zabel 2004/03/27 308
1349   환경을 사랑합시다. -_- [2] sia 2004/01/25 379
1348   화이트 혹은 레드 zabel 2004/02/25 320
1347   화이트 맨 zabel 2004/08/08 290
1346   화석이 수음하다. zabel 2004/06/19 371
1345   홍대클럽 약도 완벽버전 zabel 2005/08/03 376
1344   호치민 [3] zabel 2004/10/28 345
1343   호산나 zabel 2005/04/08 308
1342   형, [1] 최재원 2003/11/27 482
1341   형 술 잘마셨어요!! [3] 승호강 2003/10/23 392
  1 [2][3][4][5][6][7][8][9][10]..[68]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u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