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대

1360  1/68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View Articles
최재원 님께서 남기신 글 (2003-09-25 16:56:41, Hit : 386)
지나가는 글
만일 이 아침과 이 만남이 꿈이라면
우리들은 서로가 꿈꾸고 있는 바로 그 대상이라고 생각해야 할거야.
아마 우리는 이미 꿈을 꾸기를 멈췄는지도
아직 그렇게 하지 않았는지도 모르지.
어찌됐든 우리의 명백한 의무는
마치 우리가 세계와 태어난 것과 눈으로 보는 것과 숨쉬는 것을 받아들이는 것처럼
꿈 또한 받아들여야 한다는 사실이야

보르헤스, 타자

zabel

음.....웬지 작업 들어가기 전 단계의 말같다는......

  2003/09/25   
최재원

요즘에 촬영량이 엄청 늘었어.가을이라, 거리에 많더군,
뭐 내가 받아들인, 것이긴 하겠지만,
시월 중순부터 학기 시작인데, 깊은 고민들 중이야.
작업을 가지고 얘기나눌 넘들이 이 바닥에서 보이지 않는 건
아마도 내가 워낙 정규군 출신이 아니기 때문일지도 모르지.

작업이라는 게 뭐 딱 시기 정해놓고 뭐 딱 어찌어찌 해야지..하는
뭐 그런 연애같은 거랑은 많이 틀린 것 같애.
라이카 고장나서 3월 20일부터 빌린 학교꺼 에프쓰리 쓰고 있는데....
역시, 카메라는 잔말말고 묵직한 놈들이 좋은 것 같애.

그나저나, 좀 지나면 논문써야 되는데 도무지 땡기는 텍스트가 없어서 걱정되네...

11월부터 옆 동네에서 베른트 베허부부의 대형전시회가 있는데,
고 사진들을 보고 있으면 한국에서 어쩌구 저쩌구 떠들고 주고 받고 하던 말처럼,
어려운 것이 아니라,,,그냥 단순히 그런 생각이 들어...


어 고 놈 참 독일스럽네...

내가 어느날인가 말야 지겐이란 동네를 지나가다가 창 밖을 보고
소리를 질러 버렸거든...

아니 스발 그 동네가 베른트가 태어난 동넨데
스발 집들이 다 똑같이 생겨먹은기라

잔더와 그리고 베른트 그 전후좌우의 독일사진의 "무거운"전통은 결코 우연이 아니야.

괜히 책 많이 읽어서 뭐 시발 세상을 어렵게 만들어 버릴 일 없나.하고

세상이 어려워져야 밥이 생기는 나쁜 넘들의 개소리들 말고,

요즘에 뜨고 있는 독일 테크노 음악들 들으면서 사색에 빠져 봐.

몰라, 난 거기에서 저 재밌는 유형학 전통을 만들어 확립했다고 하지만,

실은 베른트에서 끝나버린 고 놈의 정체가 잡히는 것 같기도 하다니깐....

작업은 그가 속한 문화적 지형도, 콘텍스트 안에서 형성되어 나오는 것.

이 당연한 진리를 깨닫기 까지 얼마나 불필요한 썰들안에서 헷갈려 버렸었는지...

나중에 독일 오면 잔더고향 구르스키고향 베른트 고향 웨그먼고향 등으로 우리

컨 셉잡고 여행다니면서 술마시자.


시월부터는 프린트에 많이 신경쓸 건데 사진관 통해서 사진들 보여줄께.

낼 모레 또 어떤 새도시 가서 며칠 머물면서 사진찍어.

고 동네는 또 내가 사는 쾰른이랑 달라요...

암튼, 형 나는 떠돌이야.,

인생이 원래 그런 건지 내가 타지에 있어서 더 그런건지...

독일에서 존경받는 교수이자 철학가인 송두율교수를 저 시발놈들이 취급하는 거 보고 있으면

그냥 열 받는게 아니라 기가 막혀서 웃기지도 않더군.

출국정지조치는 또 뭐야. ...

시발놈들,,,,,여기서 존경받는 윤이상씨도....

고향만 그리다가 끝내 굴복하지 않다가 여기, 거칠고 끝내 타지인 이 곳에서 타계하셨지...

우리들의 고향 한국이 왜 저런 개같은 놈들때문에 물들어 있어야 할까...

그런 거 보고 있으면 그냥 다 잊고 싶어...

시발 딴 얘기 하자...



독일은 가을인데...한국도 가을이라지?

한국에서 가을일 땐 그 벅차오르는 필 때문에 유난히 술을 많이 마셨었는데...

여기선, 유학생들은 거진 마마보이에, 독일놈들하고는 도무지 신명이 나질 않으니...

그저 그때랑 똑같은 건 내가 서 있고 저기 가을이 왔고, 그 가운데 카메라 있다는 거.밖에는

그게 뭐 소박한 건가. 큰거지 참으로 큰 거지...

  2003/09/27   
번호별로 보기
여러개의 게시물 정리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360   대변 [1] 2003/11/25 276
1359   결혼축하 사진 감사해요 [3] 현이 2003/10/20 339
1358   제목없음 최재원 2003/11/27 466
1357   형, [1] 최재원 2003/11/27 482
1356        사방 최재원 2003/11/04 374
1355   라이터 혹은 가스 최재원 2003/11/02 315
  지나가는 글 [2] 최재원 2003/09/25 386
1353   The World is Yours. [2] 최재원 2003/09/22 338
1352   떡라면 파라다이스 [2] 최재원 2003/09/16 371
1351   권태 [2] 최재원 2003/01/20 504
1350   안녕하세요, [1] 최고은 2003/01/31 454
1349   저요!!! 진환이.. [1] 진환 2004/05/05 272
1348   만남 혹은 술독 - 쥔장에게 [1] 지성배 2003/11/04 271
1347   최재원군의 글 모음 쥔장 2003/04/17 508
1346   [노피곰 펌]위트킨 & 아라키 댓글 - 0:23 추가됨. [2] 쥔장 2002/11/12 442
1345   [펌]누리.널리.알림 2003/05/16 327
1344   시뮬라크와 현실효과 - 이경률 2002/11/29 444
1343     [re] 이야기 정은 2004/05/03 274
1342   hanjun plaza gallery 장명훈 2002/12/01 406
1341   아라키와, 장갑차 [2] 장명훈 2002/12/01 490
  1 [2][3][4][5][6][7][8][9][10]..[68]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u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