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대

1360  1/68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View Articles
장명훈  [homepage]님께서 남기신 글 (2002-10-27 10:03:19, Hit : 631)
Link 1 :  http://www.b1studio.wo.to
[전시] 김명훈 사진전
엇.....한자도 나하고..같네.....쩝.
--------------------------------------------------------------------------------------








김명훈 사진전 : AURA
전시일정 : 2002년 11월 2일(토) ∼11월 28일(목)
전시장소 : 쌈지스페이스(http://www.ssamziespace.co.kr)
전시문의 : 쌈지스페이스(http://www.ssamziespace.co.kr) ☎ 02-338-4236, 02-3142-1695)  
전시주제 : AURA  
홈페이지 : http://www.b1studio.wo.to

AURA
이 시대의 aura는 무었인가?
1965년에, Gordon Moore,는 말했다... 현대 컴퓨터들의 근육은 18에서24개월마다 그 복잡이 두 배가 될 것이라고...
그로부터 30년 후에 그의 예언은 되풀이 되며 증명되었다.
그리고 지금 현대는 그 복잡함을 더해가고 변해간다.
하지만 시대가 변해도 변하지 않는 것이 있다
우리가 항상 걸아가는 길 그 곳에 끝이 있다.
저멀리 보이는 지평선 그 곳엔 도시와 인간의 손길이 있다...그리고 불빛이 보인다.
어두움에 가려진 지평선...
변해 버린길 아스팔트의 코발트 냄새...
그 곳에는 변하지 않는 aura가 남아있다.

2002년 9월 어느날...수업을 듣고...


언젠가 쓸쓸한 한밤중
내가 피로와 슬픔에 젖어
잊혀진 전설의, 기묘하고 신비로운
얘기책을 떠올리다가
선잠이 들어 머릴 꾸벅일 때
갑자기 들려왔지.
문 두드리는 소리가.
누군가 살며시
나의 방문을 두드리는 소리.
"누가 왔나 봐"난 혼자 중얼거렸지.
"방문을 두드리기만 하며
딴 짓은 않고"

아, 똑똑히 기억나네.
그건 음산한 겨울이었어.
타다 남은 검불 하나하나가
마루 위에 유령처럼
그림자를 새겨놓았던.
난 간절히 원했지.
아침이 빨리 와주기를
나의 책에서 슬픔의 마지막 장을 그 슬픔은 잃어버린 레노어를 위한 것...찾아내 빌리려 했으나
그것은 헛일이었어.
천사들이 레노어라 이름지은
세상에 둘도 없는
찬란히 빛나던 그 소녀는
지금은 여기
영원히 이름 없이 누워 있네.

Once upon a midnight dreary, while I pondered, weak and weary
Over many a quaint and curious volume of forgotten lore --
While I nodded, nearly napping, suddenly there came a tapping,
As of someone gently rapping, rapping at my chamber door.
" 'T is some visitor, " I muttered, "tapping at my chamber door--
Only this and nothing more."

Ah, distinctly I remember it was in the bleak December;
And each separate dying ember wrought its ghost upon the floor.
Eagerly I wished the morrow -- vainly I had sought to borrow
From my books surcease of sorrow -- sorrow for the lost Lenore--
For the rare and radiant maiden whom the angels name Lenore--
Nameless here for evermore.

The Raven - Edgar Allan Poe 1809-1849

그것은 한여름
한밤중의 일이었다.
별들은 그들의 궤도에서
보다 밝은 차가운 달빛
너머로 창백하게 빛나고 있었다.
달은 시중 드는 유성에 둘러싸여
하늘 높이 떠서
그 빛을 물결 위에 던지고 있었다.
나는 잠시 그 차가운
미소를 바라보았다.
너무나 차가운, 내게는 너무나 차가웠다.
그 곳을 수의 같은
양털 구름이 흐르고 있었다.
그래서 나는 그대 쪽으로 향했다.
멀리서 빛나는
자랑스러운 저녁 별이여,
그대의 빛이 더욱더 그리우리.
밤하늘에서 그대가 맡는
자랑스러운 역할은
내 마음에는 기쁨이며,
보다 차갑고 천한 저 달빛보다
그대의 아득한 불빛을
나는 더 감탄한다.

Evening Star - Edgar Allan Poe 1809-1849

김 명 훈 ( 金 明 勳 ) KIM MYONG HUN

▷ 학력사항
경일대학교 사진영상학과 졸업
현 중앙대학교 예술대학원 사진전공

▷ 활동사항 및 경력
한국영화진흥위원회 (소품으로본 근대 영화사 - 도서출판소도 )

▷ 수상경력
1999년 일간스포츠 대학생광고대상 우수상
1999년 한국통신 대학생광고대상 입상
1999년 금강기획 대학생광고대상 입상
2001년 한국광고사진대상 입상

▷ 전시경력
1998년 9월 피터팬의 날개전_in taegu (단체전)
2001년 11월 대구 ATHENA_gallery_in taegu (개인전)
2002년 11월2일 SSAMZIESPACE_in seoul 쌈지스페이스_기획초대전(개인전)




번호별로 보기
여러개의 게시물 정리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360   젤라틴 모텔 [1] 장명훈 2002/10/21 486
1359    비밀글입니다 갤러리 링크 zabel 2004/11/04 21
1358   [펌]서울 미디어 아트 비엔날레 장명훈 2002/10/25 517
1357   [펌]절대한국에서만....가능한 농담. 장명훈 2002/10/25 516
1356   [전시]이정진 사진전 장명훈 2002/10/25 563
1355     [re] [전시]이정진 사진전 장명훈 2002/10/28 562
1354   [전시]도감전 장명훈 2002/10/25 525
1353   [전시]반도체 잘 만드는 회사가 사진전도 잘 꾸미지요.....오? 장명훈 2002/10/25 395
1352     [펌]하우포토에 올라온, 전시 강연 내용입니다. 장명훈 2002/10/28 568
1351   [에휴..또 전시] 전민수 사진전 - 다같이 놀자 [1] 장명훈 2002/10/25 416
1350   [전시]아라키 노부요시 장명훈 2002/10/27 578
1349     [re]아라키 노부요시 관련기사 장명훈 2002/11/06 500
   [전시] 김명훈 사진전 장명훈 2002/10/27 631
1347   [펌]역쉬...생활의 유머는 무셔븐...머찐 액션. 장명훈 2002/10/30 539
1346     세계는 하나. 장명훈 2002/10/30 547
1345   [펌]네크로필리아 - 原題 ; 죽음의 도시,풍경의 죽음 장명훈 2002/10/30 561
1344   ani 장명훈 2002/10/31 593
1343   신영복 - 나의 숨결로 나를 데우며 장명훈 2002/10/31 590
1342   DJ Shadow - Rabbit in your headlight / 퓨쳐링;톰 요... [2] 장명훈 2002/11/01 607
1341   [펌]대형카메라 촬영 tip 장명훈 2002/11/03 558
  1 [2][3][4][5][6][7][8][9][10]..[68]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uZine